한국노동연구원 전자도서관

로그인

한국노동연구원 전자도서관

자료검색

  1. 메인
  2. 자료검색
  3. 추천도서 검색

추천도서 검색

단행본2024년 1월 TOP 10

오늘도 2명이 퇴근하지 못했다: 일터의 죽음을 사회적 기억으로 만드는 법

저자
신다은
청구기호
363.11 오늘2023
발행사항
서울 : 한겨레출판, 2023
형태사항
303 p
서지주기
색인 포함
ISBN
9791160405798
소장정보
위치등록번호청구기호 / 출력상태반납예정일
이용 가능 (1)
한국노동연구원20004876대출가능-
이용 가능 (1)
  • 등록번호
    20004876
    상태/반납예정일
    대출가능
    -
    위치/청구기호(출력)
    한국노동연구원
책 소개
하루에 두 명이 일터에서 돌아오지 못한다. 매일같이 누군가 끼여서 죽고, 떨어져 죽고, 불에 타 죽고, 질식해 죽고, 감전돼 죽는다. 그렇게 매년 800여 명이 일하다가 사고로 목숨을 잃지만, 많은 사고가 공장 담을 넘지 못하고 은폐된다. 기껏 알려진 사고들도 대개 몇 줄짜리 단신 보도에 그쳐 사고의 근본 원인을 전하는 데 실패한다. ‘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일터에서 죽는가’ ‘왜 이 죽음들이 이토록 당연한 일이 됐는가’라는 질문의 답은 공백으로 남겨져 있다. 이 책은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이다. 《한겨레》 기자로 크고 작은 재난 현장을 취재하던 저자는 노동 분야를 맡으면서 일터에서도 매일 재난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깨닫고, 누구도 일하다가 죽지 않는 세상을 만드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 그는 김용균, 이선호, 구의역 김군, 김다운 등 대표적인 사고들을 통해 ‘일터의 죽음’을 낳는 구조적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을 모색한다. 이 죽음들을 깊이 들여다보는 일은 곧 떠난 이들을 함께 애도하는 일이다. 그래서 이 책은 “일하다가 무참히 죽는 사람에 관한 기사를 더는 받아쓰고 싶지 않은 한 기자가 뒤늦게 마감한 긴 부고”(르포 작가 은유)이자 반복되는 죽음들을 무심히 넘기지 않으려는 이들에게 제안하는 “일터의 죽음을 사회적 기억으로 만드는 법”이기도 하다.
목차
프롤로그‐일터에서 사람이 죽는 이유 1. 부둣가에서 스러진 ‘삶의 희망’: 평택항 이선호 씨 사고 지가 내를 용서는 해 줄란지 ‘자는 듯이 엎드린’ 아들의 모습 내가 사랑했던 동생 아들 잃은 아버지, 외치다 보름, 죽음이 알려지는 데 필요했던 시간 이선호 씨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들 아쉬운 판결 뒤에 남은 가능성 2. 위험이 재난이 되는 순간: 산재의 구조적 원인들 산재는 누군가의 ‘실수’가 아니다 유형 1-작업방식이 안전수칙과 충돌할 때 유형 2-위험에 관한 소통이 부족할 때 유형 3-돈과 시간이 부족할 때 유형 4-안전에 대한 설명이 부족할 때 유형 5-안전관리 역량이 부족할 때 ‘노동자 과실’이라는 말 부록-“어이없는 죽음이 전쟁터처럼 만들어진다”: 김미숙 씨 의견서(김용균 씨 사고) 3. 은폐하거나 외면받거나 혹은 실패하거나: 산재를 둘러싼 소통의 부재 산재 위험은 왜 숨겨지나 기업, 속속들이 알고 싶지 않은 정부 기관, 예방과 처벌이 혼재된 노조, 체계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언론, 깊이 탐색하기보다 단신 보도에 바빴던 눈물로 진실을 밝힌 사람들 부록-‘남편, 살아만 있어 줘’…이루어지지 않은 부탁: 김영희 씨 의견서(정순규 씨 사고) 4. 공장 안 사고가 우리의 이야기가 될 때: 산재를 더 깊이 이해하는 방법 처벌을 넘어 사회적 기억으로 산재는 서사의 싸움이다 중대재해처벌법이 녹인 빙하 산재를 이해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 1: 재해조사의견서 산재를 이해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 2: 법원 판결문 ‘사람 많이 죽는 기업’ 공개합시다 어두운 소통 구조는 누구에게 유리한가 더 많은 ‘왜’를 물어야 한다 에필로그‐이름 없는 죽음들을 추모하기 위하여 찾아보기(이 책에 언급된 산재사건) 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