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동연구원도서관

링크메뉴

  • 홈
  • 한국노동연구원
  • 사이트맵
  • 로그인 전체보기 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다국어입력

주요이슈

 

주제 KLI관련기사
제목 장기실업 늪에 빠진 ‘20代 리터너족’ 7만명 [2013-08-16]
저자 명희진
출처 서울신문
발행일 2013.08.10
URL 장기실업 늪에 빠진 ‘20代 리터너족’ 7만명
내용

“꿈 포기 못해서, 정규직 되려 사직한 지 수년… 여전히 난 취업 준비생이다”

 

강원지역 방송사에서 비정규직 리포터로 일했던 정모(27·여)씨는 지난해 회사에 사직서를 내고 공무원 시험준비 학원에 등록했다. 꿈에 그리던 방송 일이었지만 언제 해고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서 벗어나 안정적인 직업을 갖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정규직 아나운서 시험에 매번 낙방했던 것도 하나의 이유였다. 그러나 재취업은 뜻대로 되지 않았다. 취업 시장에 다시 돌아온 지 1년 가까이 됐지만 정씨는 여전히 취업 준비생이다. 정씨는 “내가 좋아하는 방송 일이라도 비정규직이라 하루하루가 불안했다”면서 “그래도 재취업 기간이 이렇게 길어질 줄은 몰랐다”고 답답해했다.

 



서울의 4년제 대학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대기업 보험사 영업직으로 취직한 노모(26)씨는 입사 4개월 만에 직장을 그만뒀다. 정장을 입어야만 하는 틀에 박히고 강압적인 회사 분위기도 싫었지만 영업 자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였다.

 

(...중략...)


퇴사 후 1년 이상 재취업을 하지 못하는 20대가 점점 늘고 있다. 꿈을 좇아, 안정된 일을 찾아 재취업을 선택한 20대의 ‘리터너(re-turner)족’들이 취업에 실패하면서 장기실업자 신세로 전락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으로 20대 실업자 25만명 가운데 취직을 했다가 퇴사 후 1년 이상 재취업을 하지 못한 실업자비율은 28.4%(7만 1000명)로 2011년(21.7%)에 견줘 6.7% 포인트 늘었다.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수치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가 길어지고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나타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박진희 고용정보원 부연구위원은 9일 “경기 침체와 기업의 30대 이상 경력직 고용 선호가 겹쳤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성재민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20대 재취업자들의 장기 실업은 기업에 대한 현실과 기대치가 어긋나 발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20대가 취업시장으로 회귀하는 것은 전 세계 20대 취업시장의 특징”이라면서 “다만 장기실업 비율이 높아지는 것은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비효율을 키우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은 인재를 채용할 때 고(高)스펙만 요구할 것이 아니라 적성 등 채용 요건의 다변화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도서관정보

339-007 세종특별자치시 시청대로 370(반곡동 736) 세종국책연구단지 경제정책동 6층 한국노동연구원 도서관/전화 044-287-0607~1/팩스 044-287-6079

사이트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