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동연구원도서관

링크메뉴

  • 홈
  • 한국노동연구원
  • 사이트맵
  • 로그인 전체보기 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다국어입력

주요이슈

 

주제 임금
제목 국민총소득과 따로노는 가계소득 [2013-01-15]
저자 서정환
출처 한국경제신문
발행일 2013.01.15
URL 국민총소득과 따로노는 가계소득
내용

1991년 이후 GNI 6.5배 vs 가계소득 5.6배

한은, 3가지 이유 (1) 제조업 고용 감소 (2) 자영업자 수익성 악화 (3) 가계부채 증가

 

 


‘2012년 1인당 국민총소득(GNI) 2만3159달러 사상 최고.’

서울 왕십리에서 삼겹살 가게를 운영하는 자영업자 이성근 씨(46)는 얼마 전 정부가 발표한 이 수치를 보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씨가 집에 들고 가는 돈은 1년 전에 비해 20~30%가량 줄었다. 월세에다 식자재 값은 큰 폭으로 뛴 반면 매출은 거꾸로 줄어든 탓이다. 이씨는 “주변을 둘러봐도 돈벌이가 나아지고 있다는 얘기는 없는데 도대체 어느 나라 얘기인 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런 의문을 풀어줄 수 있는 보고서가 나왔다.

○가계소득 증가세 둔화

김영태 한국은행 경제통계팀장은 14일 ‘가계소득 현황 및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가계소득과 국민총소득 증가율 간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991~2011년 중 한국의 가계소득 증가율은 연평균 8.5%로 국민총소득 증가율(연평균 9.3%)을 밑돌았다. 반면 기업소득은 연평균 11.4%나 증가했다. 국민총소득은 가계와 기업, 정부가 노동이나 자본 등을 넣어 얻는 소득이다.

이에 따라 지난 21년간 국민총소득이 6.5배 불어나는 동안 가계소득은 5.6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가계소득이 국민총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5년 70.6%에서 2011년 61.6%로 줄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나 주요국에 비해 큰 폭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OECD 평균은 이 기간 73.1%에서 69.0%로 4.1%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으며 독일(4.2%포인트), 미국(2.9%포인트) 등도 한국보다 축소폭이 작았다.
○소득 둔화, 내수 부진 원인

보고서는 가계소득 둔화의 요인으로 △기업소득 증가를 밑돈 임금 상승률과 △자영업의 낮은 이익 증가 △순이자 소득 급감 등을 꼽았다.


(이하 생략)

 

관련 자료 URL : 한국은행 (http://www.bok.or.kr/contents/total/ko/boardNewRptView.action?menuNaviId=500&boardBean.brdid=94770&boardBean.menuid=2353&boardBean.rnum=1&boardBean.cPage=1&boardBean.categorycd=0

도서관정보

339-007 세종특별자치시 시청대로 370(반곡동 736) 세종국책연구단지 경제정책동 6층 한국노동연구원 도서관/전화 044-287-0607~1/팩스 044-287-6079

사이트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