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동연구원도서관

링크메뉴

  • 홈
  • 한국노동연구원
  • 사이트맵
  • 로그인 전체보기 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다국어입력

주요이슈

 

주제 임금
제목 소득 줄고 빚은 늘고 일자리까지 불안…국민 98% "계층 상승 어렵다" [2012-08-20]
저자 서정환
출처 한국경제신문
발행일 2012.08.20
URL 소득 줄고 빚은 늘고 일자리까지 불안
내용
현대경제연구원 설문조사
 

‘중산층의 자신감이 무너지고 있다.’

19일 현대경제연구원이 전국 20대 이상 남여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작성한 보고서의 제목이다. 경제의 허리로 불리는 중산층 의식이 급속도로 약해지고 있다는 것이 연구원이 내린 결론이다.

◆일상화한 내핍생활

이번 조사 결과 국민 5명 중 1명(19.1%)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전후로 한 최근 5년간 계층이 낮아진 것으로 느꼈다. 계층 하락의 이유로는 ‘소득 감소’라는 응답이 32.7%로 가장 많았다. ‘부채 증가’(17.6%)와 ‘불안정한 일자리’(14.3%), ‘과도한 자녀 교육비’(13.5%), ‘재산가치 하락’(11.8%) 등이 뒤를 이었다.

중산층의 위기의식은 소비생활 변화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국민 4명 중 1명(25.6%)은 집 크기를 줄이거나 싼 집으로 이사를 고려하고 있고, 절반 이상(52.6%)은 대중교통 이용이 늘었으며, 10명 중 1명(12.2%)은 귀농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6명(60.6%)은 ‘외식’을 이전보다 줄였으며 절반가량(46.7%)은 할인쿠폰과 마일리지 등 알뜰소비를 늘렸다고 답했다. 이 중 주택 구조조정과 대중교통 이용 증가, 이농 고려 인구는 외환위기 때보다 늘었다.

중산층 가구(4인 가족 기준)의 월평균 기대 소득은 494만6000원이었다. 1998년 248만5900원보다 2배가량 높아졌다. 이 기간 1인당 국민소득(GDP)이 3배가량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기대치가 아주 높은 것은 아니라고 연구원 측은 분석했다.

◆물 건너간 계층 상승의 희망

국민 대다수(98.1%)는 향후 계층 상승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유로는 양극화 진행(36.3%)과 계속되는 체감경기 부진(21.5%)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좋은 일자리 부족(12.1%), 과도한 부채(11.4%), 불공정한 기회(9.0%), 노후준비 부족(6.4%) 등의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는 ‘좋은 일자리 부족’을, 30대와 40대는 ‘양극화’와 ‘가계부채’를 주된 이유로 골랐다. 50대 이상은 ‘노후준비 부족’에 대한 응답이 비교적 많았다.

반면 ‘쉬워질 것’이라는 응답은 1.9%에 불과했다. 이는 오차범위(95% 신뢰 수준에 ±3.08%) 내에 들어가는 미미한 수준이다. 사회 양극화가 심해지는 상황에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어지고 있는 경기 침체가 계층 변화의 기회를 빼앗아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산층을 늘리기 위해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는 물가 안정(23.2%), 일자리 창출(19.7%), 주택시장 안정과 주거비 지원(15.4%) 등이 꼽혔다.
 

... (이하 생략) ...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도서관정보

339-007 세종특별자치시 시청대로 370(반곡동 736) 세종국책연구단지 경제정책동 6층 한국노동연구원 도서관/전화 044-287-0607~1/팩스 044-287-6079

사이트바로가기